[2018 MBC 방송연예대상] 최욱·안영미·양요섭, 라디오 신인상 ‘공동 수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8 MBC 방송연예대상’ 최욱-안영미, 양요섭 라디오 부문 신인상/ 사진=MBC

최욱과 안영미, 양요섭이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라디오 부문 신인상을 수상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이 열렸다. 전현무, 승리, 혜리가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최욱은 “평생에 라디오 진행자가 꿈이었는데 그 꿈을 올해 2월에 이뤘다”며 “첫 방송과 동시에 많은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 다행이도 악플이 안영미에게 쏠렸다. 영미가 방송 시작된지 한달도 채 되지 않았는데 방송을 그만두겠다고 했다. 안영미를 보듬어주며 다른 파트너를 물색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욱은 “초반엔 라디오가 자리를 잡지 못해 제작진이 곁을 떠나야 했다.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따뜻한 웃음 드리겠다. 제게 이런 모험을 걸어준 MBC 직원 세 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안영미는 “제가 겁이 많다. 초반에 그만두겠다고 했는데 고사리 같은 손으로 저를 붙잡아줬다”며 “PD님들, 작가님들 너무 고생 많으셨다. 진정성 있는 DJ가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안영미는 “마지막으로 MBC 라디오로 만난 남자친구에게 사랑하고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양요섭은 “‘꿈꾸는 라디오’에서 밤을 책임지고 있는 ‘양디’ 양요섭이다. 멋진 분들 앞에서 멋진 상을 받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 항상 우리 DJ 최고다, 잘한다며 사랑으로 보듬어준 제작진 감사하다. 이 상을 예언한 분이 있다. 화요일의 남자 희승이 고맙다”며 “기억에 많이 남는 게스트 분들을 소개하고 싶다. 하이라이트다. 우리 멤버들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는 김구라, 전현무, 박나래, 이영자가 대상 후보에 올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