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 vs 데프콘, 올해의 안구 테러상 ‘치열한 각축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1박 2일’/ 사진제공=KBS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의 김준호와 데프콘이 올해의 안구 테러상을 놓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인다. 영광의 수상자는 누가될까.

오는 30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인턴’ 이용진이 제주도에서 ‘방어잡이 레이스’ 마지막 이야기를 펼친다.

이 날 2018년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할 ‘1박 2일’ 연예대상 어워즈가 진행될 예정. 특히 안구테러상부터 가성비상, 아픈 손가락상, 프로 불편러상, 진국상까지 ‘1박 2일’ 모든 스태프들이 각 분야 최고의 1인을 직접 선정한다고 해 수상 여부에 호기심이 모아진다.

특히 안구 테러상 부문에서 김준호-김종민-데프콘의 각축전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펼쳐졌다는 후문. 두 팀으로 나뉘게 된 멤버들은 ‘데프콘의 얼굴’과 ‘김준호의 몸’이야말로 보는 이들의 안구를 헤치는 사악한 주범이라고 적극 주장하는 등 불꽃 튀는 공방전이 펼쳐져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예고한다.

데프콘은 ‘1박 2일’ 10주년 어워즈 당시 오징어상을 수상하며 ‘우주 오징어’, ‘돼징어’라는 별명을 추가하는 등 넘사벽 비주얼로 강력한 1등 후보로 언급되는 상황. 여기에 김준호파의 저력도 만만치 않다. “(준호) 형 엉덩이 제일 많이 봤지”라는 차태현의 강력 추천과 함께 김종민은 “그냥 늙어서”라고 앞담화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고.

접전이 예고되는 가운데 여세를 몰아 데프콘이 2관왕의 영광을 안을지, ‘누렁이’에 이어 ‘똥구렁이’로 불리게 된 김준호가 안구 테러의 새로운 강자로 등극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2018 ‘1박 2일’ 연예대상 어워즈 수상 결과는 30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