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돌’ 유승호X조보아X곽동연, 대본·모니터링 삼매경…열정 ‘뿜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촬영 비하인드/ 사진제공=SBS

SBS ‘복수가 돌아왔다’의 유승호-조보아-곽동연 등 주인공 3인방이 ‘대본 & 모니터링’ 삼매경에 빠졌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9년 전 오해로 인해 엇갈려버린 첫사랑, 꼬여버린 인생을 살게 한 악연과의 재회가 촘촘하게 펼쳐지는 스토리와 유승호-조보아-곽동연 등 젊은 배우들의 연기력까지 더해져 안방극장의 흥미를 돋우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1, 12회 방송분에서는 불꽃 튀는 검도대결을 펼친 복수와 세호, 그리고 세호의 고백을 받게 된 수정, 9년 전 ‘그날’로 얽혔던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예고된 상황. 그러나 엔딩 장면에서는 그동안 오해로 얼룩져 갈등의 골이 깊어졌던 복수와 수정이 서로를 마주 보고 눈물을 흘리며 화해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멈춰있던 첫사랑이 시작될 가능성을 높였다.

이와 관련 ‘복수가 돌아왔다’가 본격적으로 ‘엉따(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의 재가동을 예고한 가운데, 배우들의 열연이 빛날 수밖에 없던 이유를 입증하는 비하인드 컷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유승호-조보아-곽동연 등 ‘복수돌’주연 3인방들이 촬영 전에는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강한 집중력을 보이고, 촬영 후에는 꼼꼼히 모니터링을 체크하며 촬영 현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것.

유승호는 복수를 위해 설송고로 돌아와 첫사랑과 재회하게 된 강복수 역으로 코믹부터 몸을 아끼지 않는 액션, 설렘 폭발 로맨스 연기까지 다방면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유승호는 ‘백허그 입막음’ 장면에서 상대역인 조보아를 안은 자세로 대본에 몰입하는가 하면, 바닥에 눕는 자세를 불사해가며 모니터를 통해 장면을 꼼꼼히 살피는 모습으로 현장의 열기를 뜨겁게 했다.

조보아는 극중 복수의 첫사랑이자, 이제 막 설송고의 정규직이 된 팩트폭격을 날리는 교사 손수정 역으로, 남자 못지않은 힘과 먹성은 물론, 입까지 매운 당찬 캐릭터로 첫사랑의 이미지를 다시 쓰고 있다. 조보아는 군데군데 포스트잇을 붙이고, 형광펜으로 표시해둔 대본을 보며 감정을 잡기위해 몰입하했다. 이어 촬영이 끝나자마자 모니터로 달려가 분석하는 등 극중 9년 전 전교 1등 반장 손수정 만큼 ‘연기 우등생’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복수에 대한 애증과 열등감을 가진 설송고 신임 이사장 오세호 역의 곽동연은 이전과는 180도 다른 악역 캐릭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상태. 검도대결 장면을 위해 호구 복장을 갖춰 입은 곽동연은 대본을 들고 함준호 감독의 디렉팅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특히 리허설에 돌입하기 위해 준비하는 모습에서 마저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또한 카메라가 꺼진 후에는 유승호와 함께 합을 맞춘 검도대결 신을 확인하는 등 가장 어린 나이임에도 남다른 연기 열정으로 현장을 달구고 있다.

제작진은 “가을에 시작한 촬영이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에도 이어지고 있다. 맹추위 속에서도 배우와 스태프 모두가 작품에 대한 열정 하나로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삼각관계에 돌입하게 된 세 배우가 앞으로 또 어떤 연기를 펼치게 될지 기대해 달라”고 했다.

13, 14회 방송분은 오는 1월 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