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X슬기X이대휘, 느낌 있는 협업…’가요대축제’의 ‘주인공’은 이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8 KBS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가수 선미와 그룹 레드벨벳 슬기, 워너원 이대휘가 오늘 밤 ‘주인공’이 됐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펼쳐진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선미, 레드벨벳 슬기, 워너원 이대휘가 ‘주인공’ 협업 무대를 펼쳤다.

이날 선미의 ‘주인공’ 무대에 슬기가 등장해 팬들의 함성을 이끌어냈다. 레드벨벳 내에서도 알아주는 춤꾼인 슬기는 ‘주인공’의 퍼포먼스를 매혹적으로 펼쳤고, 선미 역시 슬기와 다른 매혹미로 화려한 조화를 이뤘다.

무대 중간 이대휘가 등장하자 환호성은 더 커졌다. 이대휘는 유려한 춤선으로 무대를 이어갔고 새로운 조합의 세 사람의 퍼포먼스에 함성은 더욱 커졌다.

한편 방탄소년단, 엑소, 트와이스, 워너원, 레드벨벳, 세븐틴, 여자친구, BTOB, 에이핑크, 황치열, 선미, 청하, 노라조, 오마이걸, (여자)아이들, AOA, 빅스, 뉴이스트 W, GOT7, 몬스타엑스, NCT 127, 용준형, 10CM, 로이킴, 러블리즈, 모모랜드, 우주소녀, 더보이즈, 김연자, 셀럽파이브 등 30팀이 한 자리에 모여 ‘大 환상 파티’라는 주제로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