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권다현, 반려 도마뱀∙거북이 향한 무한 애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공복자들’/사진제공=MBC

MBC 예능 ‘공복자들’에서 권다현이 반려 파충류 도마뱀과 거북이들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낸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긴다.

28일 방송에서는 미쓰라와 권다현의 신혼집에 지난 방송과는 다른 변화가 찾아온다. 다름아닌 권다현의 애정을 듬뿍 받고 있는 도마뱀과 거북이가 공개되는 것.

최근 녹화에서 권다현은 반려 도마뱀과 거북이들을 향해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반려 파충류들의 아침을 알뜰살뜰 챙겼다. 특히 비슷하게 생긴 거북이들의 미묘한 차이를 알아보는 눈썰미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노홍철은 비슷해 보이는 거북이들을 한눈에 구별하는 권다현을 신기해하며 “어떻게 구별해?”라고 물었다. 이에 권다현은 자신만의 구별법을 공개해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반면 미쓰라는 권다현과는 달리 어설픈 초보 아빠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긴장한 모습으로 반려 파충류들의 케어에 동참했지만 어설픈 손길에 권다현의 제지를 받았다고 한다. 권다현은 “다 순서가 있어”라며 단호하게 미쓰라를 제지했고 그는 시무룩한 모습을 보였다.

‘공복자들’은 오늘(28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