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국, 김정남X김완선 사랑의 ‘꾹피드’ 자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완선 집에 방문한 김종국, 김정남.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이 김정남과 김완선 사이에 사랑의 ‘꾹피드’로 활약을 펼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 덕분에 김정남과 김완선 사이에 핑크빛 기류가 조성된다. 지난 주 김정남과 함께 김완선의 집을 방문한 김종국은 깜짝 등장한 완선의 친여동생에 관심을 쏟았다. 종국은 때를 놓치지 않고 완선의 여동생에게 ‘형부 이상형’을 묻는가 하면 ‘연하남’의 매력을 어필하는 등 적극적으로 김정남을 어필했다.

30년 동안 김완선을 짝사랑했던 김정남은 너무 떨린 나머지 실수를 연발했다. 그럴 때마다 종국은 바로 옆에서 사이다 조언을 날리며 도움을 줬다. 이를 지켜 본 모벤져스들은 “종국이 잘 한다”고 칭찬했다.

종국과 정남은 김완선 자매에게 딱 맞는 취향저격 선물을 건넸다. 하지만 그 선물 때문에 종국의 남성미가 돋보이게 되자 김정남은 질투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가족 상견례를 연상케 한 김종국과 김정남의 김완선 집 방문기는 오는 30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