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관 별세, 후배 가수들 추모 물결…”편히 쉬세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

“아프지 않은 곳에서 편히 쉬세요, 형. 감사했습니다.”

가수 윤종신이 28일 자신의 SNS에 밴드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의 별세를 전하며 이렇게 남겼다.

전태관은 지난 27일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7세.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은 “전태관은 6년 간 신장암 투병을 이어왔지만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뒀다”고 했다.

30년간 가요계에 새 역사를 쓴 봄여름가을겨울 드러머 전태관 별세에 동료 가수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김종진은 “전태관 이름 앞에 붙은 수식어는 ‘한국 대중음악의 자존심’이었으며 여기에 과장은 없었다. 그는 여기에 없으나 그가 남긴 음악과 기억은 우리에게 오랫동안 위로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혼성그룹 어반자카파 조현아는 자신의 SNS에 ‘어린 시절 가수의 길 앞에 선 제게 올바른 방향의 지침이 돼주신, 늘 귀감이 돼주신 최고의 드러머 전태관 오라버니의 삼가 조의를 표한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썼다. 가수 겸 작곡가 선우정아 역시 SNS에 ‘얼마 전 선배님의 따뜻한 곡들을 다시 듣고 재해석해 보는 경험을 했기에 더 안타까운 마음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9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