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고지용·고승재 父子, 일출 볼 수 있을까? ‘수난시대’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고지용 부자/ 사진제공=KBS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의 고지용-고승재 부자가 일출을 보기 위해 바다로 떠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슈돌’에서는 새해 일출을 보기 위해 떠나는 고지용 부자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른 새벽 승재를 깨워 집을 떠난 고지용은 바다에 도착해 일출을 기다린다. 승재는 차에서 내려 “지금 해가 뜬 거야”라며 어리둥절했고, 고지용은 “오늘 날씨가 흐려서 안개가 꼈는데 해를 못 보는 게 아닐까”라며 걱정했다. 특히 승재는생각보다 추운 날씨에 돌아가자며 투정을 부린다.

승재는 출발 전 “해 뜨는 게 보고 싶다. 만약 안 일어나면 얼굴을 때려서 깨워”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도착하자마자 바닷바람의 추위와 피곤함에 힘들어했고, 결국 “집에 가겠다. 소원도 빌지 않겠다”며 칭얼댄다. 뿐만아니라 고지용이 미리 챙겨둔 핫초코를 먹은 승재는 예상치 못한 뜨거움에 눈물을 흘리는 등 난관이 계속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