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의 축제”…MBC 방송연예대상, 강다니엘부터 화사까지 ‘총출동’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8 MBC 방송연예대상 로고/ 사진제공=MBC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부터 마마무의 화사까지, 화제의 인물들이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 총출동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방송연예대상’에는 금요일 밤 대체 불가한 웃음 저격수로 맹활약 중인 ‘나 혼자 산다’ 멤버들부터 토요일을 평정한 국민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11년 째 수요일 밤을 지키고 있는 ‘라디오스타’의 출연진까지, 인기 예능인들이 참석해 2018년을 마무리 하는 예능 대축제를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특히 집돌이들의 ‘소확행’을 담백하게 담아내며 ‘힐링 예능’으로 호평 받은 ‘이불 밖은 위험해’의 워너원 강다니엘과 ‘나 혼자 산다’에서 보여준 먹방으로 ‘곱창 대란’을 일으킨 ‘먹방 여신’ 화사도 참석할 것으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방송연예대상’은 전현무, 혜리, 승리가 진행을 맡았으며, 올 한 해 예능을 정리하고 새로운 MBC 예능의 모습을 미리 살펴보는 축제의 자리로 꾸며질 예정이다.

막강한 대상 후보 4인 김구라, 전현무, 박나래, 이영자 중 과연 영광의 주인공은 누가 될 지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방송연예대상’은 오는 29일 오후 8시 50분부터 생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