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사300’ 대표자 선발전…라비, 3km 달리기 골인 지점 앞두고 오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진짜사나이300’/사진제공=MBC

MBC ‘진짜사나이300’에서 육군 최정예 전투원 ’300워리어’ 출전을 위한 ‘백골부대 대표 선발전’이 시작된다.

오는 28일 방송될 ‘진짜사나이300’에서는 특전사에 입소한 ‘독전사’ 10인의 ‘비호 전투 수영’ 훈련 모습과, ‘백골부대 대표 선발전’에 나선 10인의 분투가 펼쳐진다.

27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백골부대 멤버들이 세 가지 기초체력 평가를 받고있다. 먼저 윗몸일으키기를 하고 있는 박재민과 날카로운 눈빛으로 한 곳을 응시하는 김재우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박재민은 훈련마다 교관에게 특급 칭찬을 받으며 백골부대 ‘괴물 에이스’ 자리를 굳건히 했다. 백골부대 대표자 선발전 시작에 앞서 그는 “모든 걸 쏟고 가겠습니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사진 속에는 흐트러짐 없는 자세로 윗몸일으키기를 하고 있어 어떤 놀라운 기록을 세웠을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백골부대의 악바리 우주소녀 은서도 윗몸일으키기에 집중하고 있다. 자신의 한계 앞에서도 특유의 악바리 근성으로 끝까지 해내고야 마는 은서는 3km 달리기에서도 특급근성을 보인 것으로 전해져 이번 체력평가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힘에 부친 듯 동기들의 부축을 받으며, 자리에 주저앉은 라비의 모습이 포착됐다. 라비가 3km 달리기의 골인 지점 앞에서 무릎을 꿇고 오열까지 했다고 전해져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박재민, 김재우 등 백골부대 10인이 기초체력평가에서 합격을 받고 ‘300워리어’를 향한 첫 관문을 무사히 넘길 수 있을 것인지는 오는 28일 방송될 ‘진짜사나이30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