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BS 가요대축제’ 방탄소년단, 월드 클래스급 무대 최초 공개 예정

[텐아시아=우빈 기자]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스페셜 무대를 준비한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KBS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무대를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최초로 선보인다.

오는 28일 저녁 8시 30분 생방송되는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방탄소년단이 그동안 방송에서 한 번도 부르지 않았던 곡들로 무대를 꾸민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올해 ‘大 환상 파티’라는 주제로 펼쳐지는’2018 KBS 가요대축제’는 총 30개 팀의 아티스트들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환상을 충족시키는 판타지한 파티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K팝을 넘어 ‘세계의 아이콘’으로 성장한 방탄소년단이’2018 KBS 가요대축제’만을 위한 깜짝 스페셜 무대를 준비해 본격적인 파티를 시작하기 전부터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미국 팝스타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한데 이어 올해에도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까지 점령했다. 먼저 ‘러브 유어 셀프 전 티어’가 ‘빌보드 200’에서 1위를, ‘페이크 러브’는 ‘핫 100’에서 10위를 기록해 한국 가수 최초의 대기록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최연소 화관문화훈장 수훈, UN 총회 연설,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 커버 등의 글로벌한 행보를 통해 K팝의 위상을 드높였다.

방탄소년단이’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흔들림 없는 라이브와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며 ‘월드 클래스’의 진가를 입증할 예정이다. 더욱이 그동안 보여줬던 무대들과는 완전히 차별화된 방탄소년단의 무대가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펼쳐져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2018 KBS 가요대축제’ 측은 “방탄소년단이 무대 구상부터 선곡까지 세심하게 체크하며 스페셜 무대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무대가 탄생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2018 KBS 가요대축제’는 엑소 찬열, 방탄소년단 진, 트와이스 다현이 진행하며 방탄소년단, 엑소,트와이스, 워너원, 레드벨벳, 세븐틴, 여자친구, 비투비, 에이핑크, 황치열, 선미, 청하, 노라조, 오마이걸, (여자)아이들, AOA, 빅스, 뉴이스트 W, GOT7, 몬스타엑스, NCT 127, 용준형, 10CM, 로이킴, 러블리즈, 모모랜드, 우주소녀, 더보이즈, 김연자, 셀럽파이브 등 30팀의 무대가 펼쳐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