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문채원·윤현민·서지훈,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계룡선녀전’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이 25일 마지막 회를 남겨두고 있다. 문채원과 윤현민, 서지훈의 전생과 과거에 얽힌 비밀이 모두 밝혀져 결말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지난 699년 동안 애타게 기다려 온 서방님의 환생을 마침내 찾은 선옥남(문채원)은 정이현(윤현민)과 김금(서지훈 분)에게 얽힌 모든 진실을 알았다. 뿐만 아니라 잃어버렸던 날개옷까지 되찾으면서 오랜 기다림의 결과물을 얻었다. 선옥남은 하늘로 돌아가기 위해 날개옷을 찾았지만 모든 것을 털어버리고 선계로 돌아가기에는 서방님의 환생인 김금과 딸 점순이(강미나)가 걸리는 상황이다. 그는 지상에서의 행복한 삶과 선인으로의 의무 사이에서 어떤 것을 택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버림받은 과거 때문에 평생을 증오와 불안에 휩싸여 살아온 정이현은 자신을 위해 희생했던 김금의 전생을 알고,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정이현은 모두 자신에게 등을 돌렸다고 생각했지만 여전히 환한 미소로 자신을 맞아주는 선옥남과 김금을 보고 자신의 과거에 대해 속죄하기로 마음먹었다. “가장 어렵고 험한 일을 찾아 스스로 노력해 참회하라”는 말을 들은 그가 마지막 회에서 어떤 변화를 보여줄지 주목된다.

풋풋한 청춘 커플에서 결국 정체를 들킨 점순이와 엄경술(유정우)은 조봉대(안영미) 덕분에 극적인 재회를 맞이하며 시선을 모았다. 또한 10년째 정이현만을 바라보는 해바라기 이함숙(전수진), 늦깎이 사랑으로 환상의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구선생(안길강)과 김금의 어머니까지 통통 튀는 매력을 가진 인물들이 각양각색의 사랑법을 보여주고 있어 한층 풍성한 이야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놓쳐선 안 될 재미 포인트로 자리 잡고 있는 이들의 러브라인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