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디지털 축구 예능 ‘FC앙투라지’, 정준영·로이킴의 엉뚱한 여정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FC앙투라지’

tvN 디지털 축구예능 ‘FC 앙투라지’가 지난 24일 베일을 벗었다.

공개 전부터 가수 정준영·로이킴·에디킴이 출연한다고 알려져 주목받은 ‘FC앙투라지’는 모큐멘터리(허구적인 상황이 실제처럼 보이도록 만든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축구를 풀어낸 작품이다. 출연자들은 ‘FC앙투라지’를 결성해 풋살 리그 우승에 도전하고, 리그에서 탈락하는 순간 시즌은 그대로 마무리된다 .

첫 회에서는 ‘FC앙투라지’를 결성하는 정준영과 로이킴의 모습이 그려졌다. 집에서 거만하게 축구를 보던 이들은 “우리가 직접하는 것이 낫겠다”며 고알레 이호 감독(전 축구선수)에게 전화해 팀원 모집을 제안했다. 정준영이 정한 축구클럽의 이름은 ‘FC앙투라지’. 이들의 선수 선발 과정도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들은 울산으로 떠나 축구선수 박주호, 이근호, 믹스를 만났다. 뛰어난 축구 실력을 뽐내는 선수 후보들을 보며 “나쁘지 않네”라며 건방진 웃음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시청자들 역시 “생소했던 풋살을 예능으로 접하니 재미있다” “그냥 재미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 리그 우승에 대한 열의가 보여서 웃기다” 등 호응을 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