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김유정, 풋풋한 한밤 걷기 데이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의 윤균상, 김유정의 로맨스가 새 국면을 맞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는 고백 없이도 서로의 진심을 나눈 선결(윤균상)과 오솔(김유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한집살이’를 시작했다.

선결이 집을 방문한 뒤 공태(김원해)의 허락을 받은 오솔은 ‘청소의 요정’ 복귀를 앞두고 최군(송재림)에게 선결에 대한 마음을 털어놓으며 선을 그었다. 선결은 오솔이 다시 돌아오자 내색하지는 않았지만 누구보다 기뻐했고 서툴지만 자신의 마음에 솔직해지기 위해 노력했다. 우비에 장갑까지 완전무장을 하고 오솔의 환영 회식에도 참석했다.

연습한 대로 오솔을 데려다주려던 선결의 계획은 자동차가 견인되는 예상하지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 버스도, 택시도 선결에게는 세균의 온상이기 때문. 대신 두 사람은 밤거리를 걸으며 진심을 나눴다. 사람들이 걸어오면 오솔 뒤로 피하는 선결과 그런 그를 챙기는 오솔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달궜다.

하지만 꽃길만 펼쳐질 줄 알았던 선결과 오솔의 애틋한 관계는 위기를 맞았다. 법률사무소 청소를 나갔던 오솔이 직원의 실수를 억울하게 덤터기 쓰게 된 것. 원칙주의 선결도 오솔의 일에는 냉철할 수 없었다. 결국 오랜 거래처와 소송까지 가고, 소문이 퍼지면서 타격을 입었다. 죄책감에 괴로워하던 오솔은 고민 끝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오솔의 빈자리만큼 선결의 그리움도 깊어졌다. 그러던 중 머리까지 싹뚝 자르고 자신의 집에서 깜짝 등장한 오솔과 마주했다. 반가움보다 앞선 놀라움에 말문이 막힌 선결에게 “오늘부터 대표님 집에서 일하게 됐다. 잘 부탁드린다”는 오솔의 선전포고와 같은 인사는 예측 불가한 한집 살이 로맨스를 예고하며 재미를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