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C: 더 벙커’ 이선균 “韓 영화, 여배우 역할 많지 않아 문제… ‘미쓰백’ 좋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선균/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선균이 한국영화에서 여배우들의 역할이 많지 않은 것에 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이선균을 만났다. ‘PMC: 더 벙커’와 관련한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선균은 “나이탓에 멜로를 하면 욕 먹을 것 같다”면서 “팬들이 좋아할 지 모르겠지만 언젠가는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선균은 “여배우보다 남자 배우들과 함께 하는 작품이 많아졌다. 특히 한국영화에 여배우들의 역할이 많지 않다. 문제가 되는 부분이다”라며 “어제 ‘미쓰백’을 봤는데 너무 좋았다. 한지민 씨도 멋지더라”라고 했다.

‘PMC: 더 벙커’는 PMC(Private Military Company)의 캡틴 에이헵(하정우)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 받고 지하 30M 비밀벙커에서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와 함께 펼치는 전투 액션 영화다. 오는 26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