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X곽동연, 규칙을 깨려는 자 vs 규칙을 지키려는 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곽동연의 검도 대결. /사진제공=SBS ‘복수가 돌아왔다’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유승호와 곽동연이 날이 선 일촉즉발 검도 대결을 펼치며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지난 7, 8회 방송에서 복수(유승호)는 9년 만에 설송고 옥상에서 만난 수정(조보아)과 세호(곽동연)에게 자신을 학교로 부른 걸 후회하게 해주겠다고 선전포고했다. 아이비 반 유리 부스를 깨는 소동을 벌인 복수를 보며 세호는 “복수야, 아직은 때가 아니야”라고 말했다. 복수와 세호의 갈등은 9년 전 사고뿐 아니라 설송고 차별화 시스템까지 이어지게 됐다.

이와 관련 유승호와 곽동연이 날이 서린 시선으로 검도대결을 펼치는 현장이 포착됐다. 극 중 교복을 입고 청소도구를 든 채 체육관에 들어선 복수가 검도복을 갖춰 입고 홀로 타격대를 가격하는 세호를 발견하는 장면. 어두운 표정의 복수와 달리 세호는 그런 복수를 향해 흥미롭다는 듯 미소를 지어보인다. 두 사람은 죽도를 들고 마주선 채 살벌한 분위기가 감도는 검도 대결에 나선다. 과연 두 사람이 검도 대결을 펼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장면은 지난 16일 서울 용산구 한 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촬영됐다. 유승호와 곽동연은 촬영장에 도착하자마자 서로의 안부를 묻고, 농담을 주고받았다. 이날 촬영을 통해 처음 검도를 접해보는 두 사람은 무술팀의 자문을 받으며 죽도로 합을 맞춰봤다. 운동 신경이 뛰어난 두 사람은 반복 연습을 펼치며 검도를 몸에 익혔다. 장장 6시간 동안 진행된 촬영 끝에 남성미를 폭발시키는 완벽한 장면이 완성됐다.

제작진은 “유승호와 곽동연은 극 중에서와 달리 촬영장에서는 서로를 챙기고 눈만 마주치면 웃음을 터트리는 돈독한 형제 케미를 발산해 현장의 사기를 드높이고 있다”며 “24일 방송을 통해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면서 극 중 두 사람의 갈등이 더욱 심화된다”고 귀띔했다.

‘복수가 돌아왔다’ 9, 10회는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