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챔피언 결정전…금빛 트로피 두고 이연복 vs 김풍 맞대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작가(왼쪽부터), 이연복 셰프/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대망의 2018년 챔피언 셰프가 공개된다.

24일에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2018년 챔피언의 자리를 놓고 이연복 셰프와 김풍 작가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주 펼쳐진 준결승전에서 이연복 셰프와 김풍 작가는 각각 유현수 셰프와 샘킴 셰프를 누르고 최후의 2인으로 등극했다.

최근 진행된 2018년 챔피언 결승전 녹화에서는 ‘냉장고를 부탁해’ 공식 사제지간인 이연복 셰프와 김풍 작가가 최후의 대결을 펼쳤다. 대결에 앞서 김풍 작가는 “이연복은 넘어야 할 산”이라고 말하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연복 셰프는 “김풍은 서당 개다. 이미 주인을 문 지 오래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두 사람은 한 치도 물러나지 않고 치열한 요리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의 요리 대결이 끝나자, 추성훈은 요리 시식에 나서며 “두 요리 모두 결승전답다”고 감탄했다. 황금별과 함께 1위 트로피를 가져갈 2018년을 빛낸 최고의 챔피언 셰프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사제’가 아니라 ‘최후의 2인’이 되어 선의의 경쟁을 펼친 이연복 셰프와 김풍 작가의 요리 대결은 24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