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유준상X등골 브레이커 동생들 ‘5단 목마’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왜그래 풍상씨’ 포스터/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KBS2 ‘왜그래 풍상씨’의 유준상이 이시영·오지호·전혜빈·이창엽 등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을 줄줄이 사탕으로 목마를 태운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유준상은 땅에 박힐지언정 무너지지 않겠다는 필사의 각오로, 마치 이씨 집안 형제들의 ‘전신주’가 된 듯한 모습이다.

내년 1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앞둔 ‘왜그래 풍상씨’ 제작진은 24일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 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일상, 사건·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드라마. ‘우리 갑순이’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 ‘장밋빛 인생’ 등으로 다양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특유의 필력으로 재미있게 펼쳐내 시청률과 화제성을 잡고, 재미와 감동까지 안긴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다.

메인 포스터는 장남 풍상 씨의 목 위로 줄줄이 목마를 탄 동생들이 시선을 강탈한다. 둘째 진상(오지호 분) 위에 셋째 정상(전혜빈 분)이, 그 위로 화상(이시영 분)이, 어부바를 한 막내 외상(이창엽 분)까지. 꼬리에 꼬리를 물고 풍상 씨 위로 올라선 동생들이 모습이 폭소를 자아낸다. ‘바람 잘 날 없는 이씨 집안 형제들 이야기’라는 문구처럼 동생 바보 풍상 씨와 그의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은 매일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일상을 보내며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 할 예정이다.

동생들을 위해 사는 것이 행복한 ‘희생의 아이콘’ 중년 장남 풍상 씨와 이름처럼 진상 짓만 하는 진상, 팩트 폭격기 정상, 깨발랄 사고뭉치 화상, 아웃사이더 외상까지 풍상씨 위로 올라선 동생들의 보여줄 바람 잘 날 없는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동생들을 키워낸 삶의 터전인 카센터를 배경으로 정비복을 입고 있는 풍상 씨는 야무진 모습과 눈빛을 활활 불태우는 모습이다. 줄줄이 사탕 같은 동생들의 진지하거나 해맑은 모습과 비교된다.

풍상 씨가 자신의 목 위로 동생들을 줄줄이 목마를 태운 모습은 그가 짊어진 삶의 무게를 느껴지게 한다. 그의 다부진 모습에서 책임감도 엿볼 수 있다. 짐처럼 느껴지는 동생들이지만, 모두 하나로 뭉쳐 있는 모습에서 단단한 형제애가 느껴지기도 한다.

‘왜그래 풍상씨’ 제작진은 “‘가족은 힘일까, 짐일까’ 생각해보는 드라마의 메시지가 이중적으로 담겨 있다. 집안의 가장이자 동생 바보로 살아온 풍상 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 4인방의 관계를 재미있게 표현해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