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X조보아, 심쿵 백허그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조보아/사진제공=SBS ‘복수가 돌아왔다’

SBS ‘복수가 돌아왔다’(이하 ‘복수돌’)에서 유승호가 조보아에게 백허그를 하며 손을 잡는다.

유승호는 ‘복수돌’에서 복수를 위해 9년 만에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을 맡았다. 조보아는 설송고 국어 교사 손수정 역을 맡았다. 극 중 두 사람은 9년 전 설렘 가득했던 첫사랑 사이였지만 ‘그날’의 오해로 멀어져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 7, 8회 방송분에서는 복수(유승호)와 수정(조보아)이 오해로 인한 갈등을 격화시키는 장면이 담겼다. 영민(연준석)을 위해 아이비 반 유리 부스를 깬 복수가 선도위원회에 불러갔다. 그는 설송고의 차별화 시스템을 바꾸겠다고 선전포고했다. 분노한 학부모들은 복수의 퇴학을 요구했다. 수정은 “강복수 학생은 설송교 개교 이래 최고로 위험한 학생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단호한 표정으로 복수를 바라보는 수정, 그런 수정을 날 서린 눈빛으로 쳐다보는 복수의 모습으로 끝나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24일 방송되는 ‘복수돌’ 9, 10회 방송분에서는 유승호와 조보아가 심쿵사를 유발하는 로맨틱한 ‘백허그 손잡기’를 선보인다. 극 중 라이브 카페를 찾은 수정이 위험에 처하자 복수가 뒤에서 받쳐 주면서 수정의 손을 겹쳐 잡고 그대로 품에 끌어안는 장면. 수정은 복수의 갑작스런 백허그에 당황한 듯하다. 복수는 카리스마 있는 눈빛을 지어내다 이내 수정에게 속삭이듯 고개를 숙이며 미소를 짓는다. 과연 서로를 향한 오해로 갈등의 골이 깊어졌던 두 사람이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오해로 인한 첨예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강복수, 손수정이 9년 전 보여줬던 ‘엉따 로맨스’를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복수돌’ 9, 10회는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