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서지훈 “첫 주연, 아쉬운 점 많아” 종영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계룡선녀전’ 서지훈/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서지훈이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종영 소감을 밝혔다.

서지훈은 ‘계룡선녀전’ 속 다정다감 온미남 김금 역을 맡아 선옥남을 향한 순애보로 직진 로맨스를 펼쳐 ‘심쿵’을 유발했다.

서지훈은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으로 점돌이가 나오는 신을 꼽았다.  그는 “실제 촬영에서는 알 모형을 보고 연기했다. 방송에 나오는 모습을 보니 점돌이가 정말 귀엽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에 나온 모습은 아쉬운 점이 많고 부끄럽다”며 “원작의 김금을 표현하기 위해 많이 연구했다. 김금이라는 캐릭터가 워낙 심성이 고운 사람이라서 말투나 행동 등으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서지훈은 “첫 주연으로 함께하게 된 작품에서 너무 좋으신 감독님, 스태프들, 배우들과 함께하게 돼 큰 행운이었고 영광이었다. 원작을 너무나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김금을 연기한 것에 대해 스스로 아쉬운 점이 많아 죄송하기도 하다. 그럼에도 많은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다음에 더욱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서지훈이 출연하는 ‘계룡선녀전’은 24일, 2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