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임예진, 나혜미 결혼 핑계로 이장우에 “5000만 원 정도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임예진이 돈을 빌리기 위해 이장우를 찾았다.

23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소양자(임예진)가 자신의 딸 미란(나혜미)의 결혼 문제를 핑계로 왕대륙(이장우)을 찾아갔다.

소양자는 왕대륙에게 “치과 의사한테 시집 보내면서 다른 집처럼은 못해줘도 어느 정도 구색은 맞춰줘야 하지 않겠나. 도란(유이)이에게는 너무 미안해서 말도 못 꺼내겠다”고 했다.

이어 “한번만 도와달라. 하나밖에 없는 처제 시집보내는데”라고 말했다. 왕대륙이 “얼마정도가 필요하냐”고 하자 소양자는 “한 5000 만원 정도 안되겠나. 형편 풀리면 바로 갚겠다”고 말했다. 

이후 왕대륙에게서 5000만원이 입금됐다는 문자를 받는 소양자의 모습이 이어졌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