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뜨겁게’ 윤균상♥︎김유정, ‘심쿵 장인’들의 비하인드 컷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사진제공=JTBC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윤균상과 김유정의 로맨스가 기대된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23일 윤균상과 김유정 ‘솔결’ 커플의 섬세한 호흡이 돋보였던 명장면, 빨간우산 포옹신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삼각 로맨스가 제대로 불붙었다. 오솔(김유정)을 향한 최군(송재림)의 직진이 시작된 가운데, 자신의 감정을 애써 외면했던 선결(윤균상)도 오솔이 특별한 존재임을 인정했다. 권비서(유선)을 대신해 일일비서로 출근한 오솔과 바이어를 만나러 찾아간 공항에서 패닉에 빠진 선결. 괴로워하는 그를 위해 오솔은 보호막처럼 빨간 우산을 펼쳤고, 선결은 단 둘만의 공간에 들어간 듯 오솔의 어깨에 기댔다. 따뜻한 눈맞춤으로 선결을 달래는 오솔과 아이처럼 품에 기댄 선결의 초밀착 모먼트는 심박 수를 높였다. 서로에게 특별한 존재임을 확인한 이 장면은 윤균상, 김유정의 섬세한 연기까지 더해지며 차별화된 설렘을 선사했다.

명장면 뒤에는 ‘심쿵 장인’ 윤균상과 김유정의 섬세한 연기가 있었다. 두 사람은 놀라운 집중력으로 선결과 오솔의 감정선을 이끌어냈다.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에는 한순간도 감정을 놓치지 않으려는 두 사람의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서로에게 장난을 치며 화기애애한 꿀케미를 만들다가도 촬영을 앞두고 180도 돌변한 눈빛으로 감정에 몰입하는 두 사람의 시너지는 놀라울 정도. 작은 우산 속 짙어진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윤균상과 김유정의 모습은 다시 봐도 애틋하다. 참아왔던 감정을 대사 없이 서로를 위한 배려와 눈빛 교감만으로 전달해야 하는 중요한 장면이었기에 윤균상과 김유정도 촬영 직전까지 의견을 주고받으며 감정선을 이어갔고, 두 사람의 감정변화가 고스란히 전달되는 결정적 명장면을 탄생시켰다는 후문이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다양한 감정선을 깊이 있고 풍부하게 펼쳐가는 윤균상과 김유정의 호흡은 가히 최고다. 심쿵 로맨스부터 유쾌한 코미디까지 매 장면마다 하드캐리하는 두 배우의 활약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선결의 각성을 기점으로 로맨스가 속도를 붙인다. 더 짜릿한 설렘을 선사할 삼각 로맨스가 펼쳐지니 2막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