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의 품격…뮤지컬 ‘마틸다’로 높인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뮤지컬 ‘마틸다’ 포스터/사진제공=SBS

‘2018 SBS 연기대상’이 뮤지컬 ‘마틸다’를 공연하며 시상식의 품격을 높인다.

방송인 신동엽과 연기자 이제훈, 신혜선이 진행하는 ‘2018 SBS 연기대상’은 오는 31일 오후 8시 55분부터 상암프리즘 타워에서 생방송된다. 이번 연기대상은 올해 SBS 드라마의 고른 선전 덕분에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 시상식에서는 뮤지컬 ‘마틸다’의 일부가 공개된다.

‘마틸다’는 영국 명문 극단 로열셰익스 컴퍼니가 제작한 작품이다. 지난 9월, 비 영어권 최초, 아시아 최초로 국내에 상륙한 뒤 현재 큰 호평을 얻으며 LG아트센터에서 공연 중이다.

뮤지컬 ‘마틸다’ 공연 모습/사진제공=SBS

이 작품은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해 나가는 소녀 마틸다의 여정을 동화적 상상력으로 꾸민다. 스펙타클한 무대, 귀에 쏙쏙 박히는 음악과 화려한 군무로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아역배우와 성인배우의 아름다운 하모니는 작품의 메시지를 전하면서 남녀노소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SBS 연기대상에서 선보일 곡은 ‘when I grow up(어른이 되면)’이다. 빨리 어른이 되고 싶은 아이들에겐 상상의 즐거움을, 이미 성인이 된 이들에겐 어린 시절의 추억을 되새기게 한다.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멜로디와 가사, 그리고 19명의 배우가 킥스쿠터를 타고 무대를 가로지르는 화려한 퍼포먼스는 감탄이 절로나는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연기대상’ 연출을 맡은 민의식 PD는 “뮤지컬을 통해 시선을 사로잡는 재미, 그리고 새로운 감동도 함께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