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EXO 수호, 못말리는 후배 사랑 ‘기승전 NCT’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복면가왕’/ 사진제공=MBC

오는 일요일(23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 중인 가왕 ‘독수리 건’의 비상을 막기 위해 새롭게 등장한 복면 가수 8인의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판정단으로 엑소(EXO) 수호, 빅스(VIXX)의 켄과 라비 그리고 미녀 개그우먼 김지혜가 참여했다.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풍성한 판정단들이 대거 합류해 기발한 다양한 추리를 이어 나갔다는 후문이다.

이 중에서도 수호의 후배사랑 넘치는 ‘선배미’ 추리가 빛났다. 그는 “노래 스타일이 NCT 같다!”, “체형이 NCT 같다!”라며 계속해서 복면 가수들의 정체를 NCT 멤버로 추리해나갔다. 대결마다 언급하는 그의 ‘기승전 NCT 추리’에 라비는 “혹시 NCT 홍보하러 나오신 거냐”라고 질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빅스의 켄과 라비는 과거 복면 가수로 출연했던 경험을 살린 추리를 선보였다. 특히 최근 ‘터트려쓰’로 ‘복면가왕’에 도전했던 라비는 복면 가수들의 미묘한 떨림까지 캐치해낼 정도로 날카로운 눈썰미를 뽐냈다.

이어 켄과 라비는 복면 가수와 함께 콜라보를 이뤄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깜짝 무대를 선사하기도 했다. 개그우먼 김지혜도 본인만의 독특한 추리로 판정단의 추리에 힘을 실었다.

‘복면가왕’은 23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