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연극 ‘클로저’ 앨리스役 발탁 “행복하다”

이윤지

‘클로저’로 연극무대에 오르게 된 배우 이윤지

배우 이윤지가 연극무대에 선다.

이윤지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9일 “이윤지가 연극 ‘클로져’의 주인공, 앨리스 역에 캐스팅됐다”고 말했다.

이윤지가 연극무대에 오르는 것은 지난 2010년 연극 ‘프루프’ 이후 처음. ‘프루프’에서는 쾌활하고 순수한 매력에 무게 있는 모습까지 보여준 이윤지는 ‘클로저’를 통해서는 두 번째 도전을 한다.

동명의 영화로도 잘 알려진 ‘클로저’는 사랑에 대한 감각적인 언어와 날카로운 통찰력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이윤지는 평소 이 작품의 팬이라고 밝히며 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소속사 관계자는 “’클로저’는 이윤지가 평소에 좋아했던 작품이다. 좋아하는 작품의 주인공으로 연기하게 돼 그 어느 때보다도 열심이다. 틈만 나면 연습실에 달려가고 있으며 연극 무대에 다시 오른다는 것을 정말 행복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윤지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왕가네 식구들’과 연극 ‘클로저’에 동시 출연하면서 데뷔 이래로 가장 바쁜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다.

공연은 오는 31일부터 12월 1일까지 이어진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나무엑터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