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주군의 태양’, 수목극 1위 굳히기

SBS '주군의 태양'

SBS ‘주군의 태양’

SBS 새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이 방송 2회 만에 수목극 1위 굳히기에 나섰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9일 방송한 ‘주군의 태양’은 전국시청률 14.4%를 기록하며 전날인 8일 첫방송(13.6%)보다 0.8%포인트 상승한 수치를 기록했다.

이날 ‘주군의 태양’에서는 주중원(소지섭)의 마음을 얻기 위해 심령사진 속 귀신의 존재의 진실을 쫓는 태공실(공효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또, 걸스데이 민아와 김상중이 특별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같은날 첫방송을 시작한 MBC ‘투윅스’는 전회(7.5%)보다 0.5%포인트 상승한 8.0%, KBS ‘칼과 꽃’은 6.5%를 각각 기록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