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날카로운 수사로 시청자 심장 ‘쥐락펴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이경/ 사진제공=메가몬스터

배우 이이경이 카리스마 넘치는 형사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에서다.

지난 20일 방송된 ‘붉은 달 푸른 해’에서는 강력계 형사 강지헌(이이경)이 아동학대범들을 살해하는 붉은 울음의 정체를 파헤치며 날카로운 수사력을 보여줬다.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붉은 울음의 정체를 파헤쳐가던 중 붉은 울음의 대포폰 명의자인 민하정의 동선과 대포폰의 위치추적 결과가 맞아 떨어졌다. 그 이유로 하정에게 압수수색영장을 발부해 집안 곳곳을 수색했다. 의심스러운 점을 발견하지만, 확실한 증거를 찾지 못해 찝찝함을 버리지 못한 채 수색을 마치게 된다.

이어 압수했던 노트북과 휴대폰의 검사 결과에 아무런 단서가 없어 하정에게 다시 돌려주게 됐다. 하지만 지헌은 한 번 발동한 수사의 촉을 놓지 않고 끝까지 의심했다. 하정의 편집샵 앞에서 전수영(남규리 분)과 함께 잠복 수사까지 하게 되고, 수영은 하정이 의심받는 걸 알고도 붉은 울음과 접촉할 것인지에 대해 의문을 품었다. 그러자 지헌은 “수사는 확률로 하는 게 아니야. 때로는 무식하게 죽치는 게 장땡이야”라며 어떻게든 범인을 잡고자 하는 의지와 열정을 보였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이이경의 새로운 모습을 제대로 보여 드릴 것”이라며 “극이 중반으로 접어든 만큼 중심을 잡아가며 열심히 촬영 중이니 이이경에게 많은 응원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