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뜨청’ 유선, 남다른 연기 열정으로 작품 완성도 높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유선. / 제공=다인 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선이 대본을 손에 놓지 않는 연기 열정으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의 무게 중심을 잡고 있다.

유선은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청소업체 CEO 장선결(윤균상)의 비서 역을 맡았다. 빠른 일 처리 능력과 공정하면서도 따듯한 성품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는 선결과 길오솔(김유정)의 연애에 시원한 조언을 하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지난 18일 방송에서는 감기에 걸린 권비서가 오솔을 일일 비서로 선결에게 보냈다.

극이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로맨스도 무르익은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중심에는 유선이 있다. 제작진은 “유선은 언제, 어디서나 대본을 놓지 않으며 끊임없는 캐릭터 분석으로 세심하게 연기한다”고 극찬했다. 이어 “상대 배우와도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유선은 선배 연기자로서 팀의 중심도 잡는다고 한다.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이 지치지 않도록 유쾌한 기운을 불어넣으며 촬영장의 ‘비타민’으로 불린다.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유선은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통해서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믿고 보는 배우’로 떠올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