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금잔디, 이상형은 이서진…구성진 트로트 메들리로 ‘귀호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을 찾은 금잔디, 김정균/사진제공=SBS

2018년 연말특집 SBS ‘불타는 청춘’에서 금잔디와 김정균이 ‘보고싶다 친구야’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8.0%(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최고 시청률 8.5%로, 화요일 밤 예능 1위 자리를 지켰다. 같은 시간대 방송한 MBC ‘PD수첩’은 4.7%, KBS2 ‘볼빨간 당신’은 1.6%, tvN ‘뇌섹시대’는 3.0%, JTBC ‘날보러와요-사심방송제작기’는 0.7%를 나타냈다. ‘불타는 청춘’은 2049 타깃 시청률도 3.4%를 기록했다.

청춘들은 2018년 마지막 여행으로 경상북도 문경을 찾아 사극 배경으로 익숙한 ‘문경새재’를 방문했다. 궁궐팀과 서민팀으로 나눠 오늘의 새 친구를 찾아나선 청춘들은 마을을 구경하던 중 금잔디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금잔디는 1년 전 김광규의 쇼케이스를 도와주기 위해 출연해 인연을 맺었다.

금잔디는 “다시 한번 나오겠다는 말을 잊지 않고 기억해줘서 기뻤다. 잊고 지낸 청춘을 불태우고 가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김광규는 “금잔디의 위상을 느끼려면 휴게소로 가라!”, “휴게소의 ‘방탄소년단’”이라고 그를 소개했다. 금잔디는 “메들리로 300만 장이 팔렸다” ”작년에 한 달 행사를 99개 뛰었다”고 밝혀 명실공히 행사의 여왕임을 입증했다.

김광규가 메들리를 요청하자 금잔디는 즉석에서 특유의 간드러진 목소리로 트로트를 연달아 불렀다. 구본승은 “목소리가 녹는다”며 감탄했고, 이 장면은 8.5%까지 오르며 최고 시청률을 장식했다.

궁궐팀을 김정균을 만났다. 송은이, 최성국과 서울예대 동문이자 선배인 김정균은 만나자마자 아재 개그 본성을 드러내 큰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다같이 궁궐 내 궁중 한복을 입고, ‘불청’ 판 즉석 사극을 연출했다. 평소 내시 역할만 하고 곤룡포를 입어보지 못했던 김광규는 최성국 덕분에 세자 체험을 하며 ‘왕자와 거지’가 아니라 ‘세자와 내시’로 변신했다.

숙소로 향하는 길에 이연수는 금잔디에게 이상형에 대해 물었다. 금잔디는 “나에게 없는 특출난 무언가를 지닌 남자”가 좋다며 연예인 중 배우 이서진을 꼽았다. 이서진 이름이 나오자 친분이 있는 김광규는 “이서진이 왜 좋은데?”며 질투어린 반응을 내뱉었다. 이어 그와 카페에 갔을 때도 모든 여자들이 이서진에게만 명함을 줬다며 그의 인기를 실감한 에피소드를 풀어놓았다. 광규는 “이서진한테 한번 얘기해볼게”라고 말해 금잔디에게 기대감을 안겨줬다.

청춘들은 근사한 기와집 숙소에 도착했다. 역대급으로 시설이 좋은 숙소였다. 청춘들은 마당에서 각자 준비한 추억의 도시락을 꺼내 먹으며, 도시락을 싸주던 어머니와 학창시절을 돌아보며 향수를 자극했다.

‘불타는 청춘’ 문경 편 다음 이야기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10분 이어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