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스윙키즈’, 철망으로 나뉜 이념의 경계에서 춤으로 하나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스윙키즈’ 포스터/사진제공=NEW, 안나푸르나필름

영화 ‘스윙키즈’는 6·25전쟁 중이던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합지졸 탭댄스단 ‘스윙키즈’가 크리스마스 공연을 준비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새로 부임한 미국인 소장은 수용소의 대외 이미지 개선과 자본주의 선전을 위해 탭댄스단 결성을 지시한다. 수용소의 말썽꾸러기이자 ‘인민 영웅’의 동생인 북한군 로기수(도경수)는 우연히 탭댄스를 추는 미군 하사 잭슨(자레드 그라임스)을 보게 된다.

탭댄스단 책임자가 된 잭슨은 오디션을 연다. 강병삼(오정세)은 민간인이지만 전쟁통에 차를 잘못 타는 바람에 수용소에 오게 됐다. 도중에 아내를 잃어버린 그는 유명해지면 아내를 찾을 수 있을 거라는 기대에 오디션에 참가하고 상모돌리기 기술로 오디션에 합격한다. 위문공연을 하기 위해 수용소에 왔던 양판래(박혜수)는 댄스단 통역사를 자처하며 통역비를 요구한다. 소녀가장으로서 돈을 벌어야 하기 때문이다. 오디션이 끝난 후에 찾아온 중공군 샤오팡(김민호)은 천재적인 춤 실력을 보여주며 댄스단에 합류한다. 로기수는 말썽을 피운 벌로 강당을 청소하다 댄스단의 연습 모습을 보면서 자꾸만 탭댄스에 끌린다.

영화 ‘스윙키즈’의 자레드 그라임스(왼쪽부터), 도경수. /사진제공=NEW, 안나푸르나필름

저마다의 이유로 탭댄스단에 합류한 오합지졸 멤버들은 전쟁이라는 비극을 잊게 할 정도로 사랑스러움이 넘친다. 이들은 전쟁 속에서 국적도, 이념도, 인종도 다르지만 춤을 통해 하나가 된다. 수용소 내에서도 남한과 북한, 미국과 중국 등 각 나라의 군인들은 정해진 구역을 벗어날 수 없고, 그 구역은 철망으로 나뉘어져 있다. 철망 너머로 손을 뻗을 수는 있어도 경계를 넘을 수는 없다. 하지만 춤에 대한 ‘스윙키즈’ 멤버들의 열망은 이념과 국적을 모두 뛰어넘는다. 종종 현실의 한계에 부딪히기도 하지만 탭댄스를 추는 무대에서 만큼은 춤과 노래로 모두가 자유로워진다.

데이비드 보위의 ‘모던 러브(Modern Love)’, 베니 굿맨의 ‘싱싱싱(Sing Sing Sing)’ 등 추억의 명곡들도 경쾌한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린다. 미군 무리와 스윙키즈 멤버들의 댄스 대결 장면에는 정수라의 ‘환희’가 배경 음악으로 삽입됐다. 영화 마지막에는 엔딩 크레딧과 함께 비틀즈의 ‘프리 애즈 어 버드(Free as a Bird)’가 흐른다. 원곡 사용을 거의 허가하지 않는 비틀즈가 영화의 메시지에 공감해 원곡 사용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제작진은 댄스단의 열정을 표현하기 위해 팝, 재즈, 가요 등 삽입곡의 장르를 가리지 않았다. 관객들도 어느새 춤과 노래에 리듬을 맞추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극 중 탭댄스단 ‘스윙키즈’의 크리스마스 공연 모습. /사진제공=NEW, 안나푸르나필름

배우들은 촬영 전 약 6개월간 매일 탭댄스를 연습했다. 거의 대역 없이 탭댄스를 소화했다는 배우들은 발재간으로 진정한 ‘발연기’가 무엇인지 보여준다. 도경수는 탭댄스뿐 아니라 기수가 전쟁 중 겪어야 하는 갈등의 진폭을 생생하게 소화해냈다. 박혜수는 마치 팝아트 그림에서 튀어나온 듯한 느낌이다. 복고풍 의상을 입고 일부러 촌스럽게 영어를 발음하며 캐릭터를 사랑스럽게 표현했다. 극 중 병삼과 샤오팡이 춤으로 대화를 나누는 장면에서 오정세와 김민호는 몸짓뿐만 아니라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슬프면서도 웃기는 장면을 완성해냈다.

전쟁으로 인해 누군가는 꿈을 져버려야 했고, 누군가는 어린 나이에 생계를 책임져야 했고, 또 누군가는 사랑하는 이들과 헤어져야 했다. 악역이 없는 ‘스윙키즈’는 ‘전쟁의 반대말이 평화가 아니라 일상이다’는 말을 떠오르게 한다. 19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