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오늘(18일) 득녀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함소원-진화 부부/ 사진=텐아시아DB

함소원·진화 부부가 득녀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제작진은 18일 “함소원이 이날 오전 11시 22분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3.32kg의 딸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다. 남편 진화가 함소원의 곁에서 출산과정부터 함께 지켜봤다”며 “가족들도 득녀의 기쁨을 함께 축하하고 있다”고 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출산 직후 남편 진화가 우는 아기에게 “아빠 엄마야. 울지마”라고 하자 신기하게도 아기가 바로 울음을 그쳤고, 그 모습을 지켜본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또한 태어난 딸의 모습이 시어머니와 붕어빵이었다는 후문이다.

함소원은 향후 컨디션 여하에 따라 방송 출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함소원의출산 스토리는 내년 1월 1일 신년특집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