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Bad Boy’ 美 빌보드 선정 ‘올해의 베스트 K팝’ 1위 “팜므파탈 정체성 만들어”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레드벨벳 ‘배드 보이’ 이미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의 ‘배드 보이(Bad Boy)’가 미국 빌보드가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K팝 송 20’ 1위에 올랐다.

레드벨벳은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가 지난 17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비평가들이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K-POP 송 20(The 20 Best K-pop Songs of 2018: Critics’ Picks)’에서 정규 2집 리패키지 타이틀곡 ‘배드 보이’로 1위를 기록해, 글로벌 파워를 실감케 했다.

특히 빌보드는 ‘배드 보이’에 대해 “무성한 사운드와 비비드한 뮤직비디오를 기반으로 레드벨벳의 팜므파탈적인 정체성을 만들어냈다. ‘배드 보이’는 R&B의 매끄러움을 보여줌과 동시에 올해 가장 완벽한 레드벨벳의 작품으로 인정받았다”고 호평했다.

또한 이번 발표에서 5위를 차지한 샤이니 정규 6집 EP.3 타이틀 곡 ‘네가 남겨둔 말 (Our Page)’에 대해서는 “4명의 멤버들은 희망찬 찬미를 불렀다. 샤이니의 단합된 목소리가 부풀어 오르면서 감정적인 펀치를 날린다”라고 언급했으며, 11위에 랭크된 슈퍼주니어 정규 8집 리패키지 타이틀 곡 ‘Lo Siento’(로시엔토)는 “K팝 밴드 최초로 빌보드 라틴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어, 스페인어, 영어 등 3개 국어로 제작된 이 곡은 단순히 컬래버레이션 곡이 아닌 다양한 아티스트 및 음악 산업을 대표하는 곡으로, 추후 협업의 표본이 될 곡 중 하나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18위에 선정된 엑소 정규 5집 타이틀곡 ‘템포(Tempo)’는 “EXO는 K팝 그룹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보컬라인을 보유하고 있어, 다른 그룹이 ‘Tempo’의 아카펠라 구간을 시도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 ‘템포’는 결코 플레이리스트에서 벗어날 수 없는 노래”라고 덧붙였으며, 19위에 오른 NCT U ‘Baby Don’t Stop’(베이비 돈트 스톱)에 대해서는 “SM엔터테인먼트가 2018년 어떻게 K팝의 경계를 넓혔는지를 증명하는 대표적인 예”라고 주목해 글로벌한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