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보러와요’ 조세호, 이번엔 며느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조세호. / 제공=JTBC ‘날보러와요’

코미디언 조세호가 ‘일일 며느리’로 변신해 환갑잔치에 참석했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날보러와요-사심방송제작기'(이하 ‘날보러와요’)에서 공개된다.

조세호는 ‘해주~세호’ 채널을 통해 ‘일일 며느리’가 돼 시아버지 환갑잔치에 참석해달라는 의뢰인의 요청을 받고 경주로 향했다. 단아한 한복 차림을 한 채 의뢰인 가족 앞에 나타났다. 시댁 식구들은 물론 남편 역시 낯선 아내의 모습에 말을 잇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날 조세호는 시댁 식구들을 위해 경주의 유명한 곳을 소개해주며 일일 가이드를 자처했다. ‘힘 좋으면 공짜’라는 떡메치기 체험 이벤트에 도전해 괴력을 과시하며 생활력 강한 맏며느리의 모습도 보여줬다.

‘날보러와요’ 제작진은 “특히 조세호는 남편과 저녁 식사를 앞두고 시아버지를 위한 서프라이즈 환갑잔치를 준비했다”며 “현수막과 케이크, 시아버님을 향한 깜짝 듀엣송까지 준비한 아들 내외의 이벤트에 시아버지는 눈물을 글썽였다. 하지만 감동의 순간도 잠시, 예상하지 못한 뜻밖의 인물이 현장에 나타나 모두를 놀라게 한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