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깜짝 유튜버 변신…’천우희의 희희낙낙’으로 매력 발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천우희의 희희낙낙’ 캡처

배우 천우희의 새로운 도전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유튜버로 깜짝 변신한 천우희의 신선한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그는 유튜브 채널 ‘천우희의 희희낙낙’을 통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천우희의 희희낙낙’은 외부 활동보다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즐기는 집순이 천우희의 취미 찾기 프로젝트다. ‘희희낙낙(KnockKnock)’은 천우희가 취미에 문을 두드리는 노크소리에서 착안했다.

지난 15일 공개된 ‘천우희의 희희낙낙’ 네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VR을 처음 접한 천우희의 모습이 담겼다. 처음 접한 것임에도 발군의 실력을 발휘하는 그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천우희는 현란한 솜씨로 흘러나오는 음악 비트에 맞춰 리듬 게임을 즐겼다. 하지만 음악이 클라이맥스에 치닫을수록 빨라지는 박자를 놓치고 만 천우희. 손뿐만 아니라 발도 함께 리듬을 타는 등 숨겨왔던 몸개그 본능을 펼쳐보였다. 이후 계속 되는 VR 경험에 천우희는 슈퍼 히어로 연기도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능청스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천우희가 ‘천우희의 희희낙낙’ 취미 찾기 프로젝트를 통해 자신의 취향을 저격하는 취미를 찾을 수 있을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천우희는 현재 멜로 영화 ‘버티고’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영화 ‘한공주’ 이후 이수진 감독과의 재회로 화제를 모은 영화 ‘우상’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