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왕’ 송강호 “관객의 높은 기대…자극을 주는 부담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마약왕’에서 ‘전설의 마약왕’ 이두삼으로 열연한 배우 송강호./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마약왕’의 송강호가 관객들의 기대에 대해 부담을 느낀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1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송강호를 만났다. 그는 ‘마약왕’에서 ‘전설의 마약왕’ 이두삼을 연기했다. 소시민의 모습부터 권력을 거머쥔 마약왕의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까지, 10년여 시간동안 이두삼의 변화무쌍한 삶을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담아냈다. 이날 송강호는 ‘마약왕’ 관련 에피소드 뿐 아니라 배우로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송강호의 출연작 ‘괴물’ ‘변호인’ ‘택시운전사’ 등 세 편이 천만관객을 돌파했다. 관객은 ‘송강호’ 라는 이름만으로 작품을 선택할 정도다. 그만큼 그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송강호는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라며 “앞으로 작품 활동을 하는 것에 좌지우지할 정도는 아 니다. 자극을 주는 부담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결과를 떠나서 관객들에게 새로운 도전으로 인식이 되고, 평가가 됐으면 좋겠다. 결과는 그 뒤에 겸허히 받아들이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약왕’은 1970년대를 배경으로 근본 없는 밀수꾼이 전설의 마약왕이 된 이야기를 담았다. 1972년부터 1980년 봄까지 독재 정권의 혼란한 대한민국에서 마약으로 백색 황금 시대를 누렸던 이들의 파노라마 같은 삶이 전개된다. 오는 19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