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공명 “류승룡 선배, 매번 차 내려 주셨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공명,극한직업

배우 공명이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극한직업’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공명이 영화 ‘극한직업’에서 류승룡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극한직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참석했다.

공명은 넘치는 열정으로 인해 가끔 마약반을 곤란하게 만드는 막내 형사 재훈을 연기한다. 공명은 “머리카락을 짧게 잘랐다”며 변화를 예꼬했다.

공명은 대선배인 류승룡에게 감사함을 표현했다. 공명은 “현장에서 너무 편하게 대해 주셨다”며 “다도세트를 가져오셔서 한 명 한 명에게 차를 내려주셨다. 마음의 안정을 찾게 했다”고 말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맛집으로 소문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내년 1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