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서지훈, 단막극 ‘반야’ 주인공 확정…강렬한 연기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서지훈/ 사진제공=매니지먼트구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젼’에서 열연 중인 배우 서지훈을 단막극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됐다.

17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서지훈이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19 ‘반야’에 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드라마 스테이지 2019’는 신인작가들의 ‘데뷔 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 프로그램이다. ‘드라마 스테이지 2019’는 ‘진화’라는 키워드로 인공지능, 보이스피싱, SNS 등 사회상을 담은 다채로운 소재와 블랙코미디, 스릴러,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들로 구성 돼 있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이후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반야’는 4년 전, 치기 어린 선택으로 어긋나기 시작한 우정으로 소년에서 어른이 되어가는 청춘들의 성장을 담은 이야기다.

서지훈은 체고 축구부 선수인 주인공 ‘김영훈’ 역할을 맡아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극을 이끌어 갈 계획이다.

현재 ‘계룡선녀전’에 출연 중인 서지훈은 첫 주연을 맡은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김금 역할을 안정적으로 소화하고 있다. 설득력 있는 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안방극장 심(心)스틸러로 등극했다.

다정다감한 김금 역할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서지훈이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한 ‘반야’에서 청춘의 지독한 성장을 어떻게 그려낼 지 귀추가 주목된다.

‘드라마 스테이지 2019’는 매주 토요일 밤 12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