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영자 “신동엽이 진짜로 상처받게 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안녕하세요’ 이영자 / 사진제공=KBS

방송인 이영자가 신동엽에게 상처받은 사연을 밝혔다.

17일 방송되는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아내의 마음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어서 괴로운 새내기 신랑의 고민이 담긴 ‘사랑 참 어렵다’ 사연이 소개된다.

고민주인공은 자신의 아내는 사소한 것에도 툭하면 삐치고 화를 내고 울어버리는가 하면 휴대폰을 감추고 말을 안한다고 밝혔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도무지 이러는 이유를 하나도 모르겠다는 것이다.

이후 남편이 자신의 고민을 이야기하는 도중 방청석에 자리한 아내가 뜬금없는 상황에 눈물을 터뜨려 남편뿐 아니라 출연진들까지 당황시켰다. 이에 이영자는 “먼저 울지마. 울면 그 다음 진도가 안 나가”라고 타이르며 “자신도 삐치고 상처받은 적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신동엽은 “요즘은 안 그런데 (이영자가)예전에 사람들이 무심하게 말하면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거들면서 “그래서 누나에게 상처받지 말라고 얘기를 많이 했었다”며 두 사람의 돈독한 우정에 얽힌 일화를 덧붙여 훈훈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정작 이영자는 이런 신동엽을 흘겨보며 “(신동엽이)진짜로 상처받게 했지”라며 서운했던 감정을 밝혀 지난 8년 간 찰떡같이 MC 호흡을 맞춰온 두 사람 사이에 대체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안녕하세요’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