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 20년 만에 하숙집 할머니 만났다…”보고 싶었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

“너무 늦게 찾아와서 죄송합니다.”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은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어린 시절 하숙집 할머니를 만나 눈물을 흘렸다.

배정남은 이날 부산을 방문해 어린 시절 자신을 돌봐준 하숙집 할머니를 찾았다. 그는 병원에 있는 할머니를 찾아갔고, 휠체어를 타고 내려온 할머니를 보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할머니 역시 배정남을 단번에 알아봤고 “보고 싶었다”고 했다. 배정남은 “너무 늦게 찾아와서 죄송하다”며 연신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20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도 뭉클하게 만들었다.

배정남은 할머니가 끓여주신 된장찌개와 졸업식에 꽃을 들고 찾아와준 기억을 떠올렸다. 할머니 역시 어린 시절의 정남과의 추억을 털어놓으며 웃었다.

할머니는 “네가 좋아하는 건 다 해주고 싶었다”며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배정남은 “앞으로 자주 오겠다”고 약속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