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 하숙집 할머니를 찾아서 ‘뭉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어린 시절 하숙집 할머니를 찾기 위해 나섰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됐다.

배정남은 고향이 부산을 찾아 친구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특히 당시 하숙했던 집을 찾아가 할머니의 안부를 물었다. 그는 주변 이웃들의 도움을 받아 할머니의 아들에게 연락을 취했고 “20년 만에 연락드려 죄송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은 “어머니는 현재 거동이 불편해 병원에 모셨다”고 했다.

배정남은 주소를 받아 할머니가 계신 병원으로 가보기로 했다. 이어그는 1년 동안 하숙한 이모를 만나 과거를 회상하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