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현빈, 박훈에 “그만하고 싶다”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화면 캡처

“정말 그만하고 싶다.”

배우 현빈이 16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에서 박훈에게 이같이 말했다.

유진우(현빈)는 끊임없이 나타나는 차형석(박훈)으로 인해 괴로워했다. 수면제와 술을 마시며 계속 잠을 자는 방법을 택했다. 정희주(박신혜)가 그런 그의 곁을 지켰다. 진우는 잠에 취해있으면서도 희주를 붙잡으며 “무서우니까 옆에 있어 달라”고 했다.

시간이 흐른 뒤 진우는 몸과 마음을 회복했다. 자신의 곁에서 간호한 희주의 이야기를 듣고, 고마움과 미안함이 교차했다. 생일을 맞은 희주에게 “나는 정말 괜찮다”며 친구들을 만나러 다녀오라고 안심시켰다.

희주는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면서도 진우를 두고 온 게 내내 마음에 걸렸다. 혼자 남은 진우는 두려움에 휩싸였다. 화장실에 숨은 그의 앞에 다시 형석이 등장했다. 진우는 “너는 언제까지 내 앞에 나타날 것이냐”며 “정말 그만하고 싶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후 진우는 희주에게 한마디 인사도 없이 서울로 떠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