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승윤, 제대로 낚였다 “매니저와 동반 광고” 설레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방송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승윤이 참견인들에게 제대로 낚였다.

1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승윤이 매니저와 동반광고를 찍을 지도 모른다고 털어놨다.

이날 전현무는 “‘전지적 참견 시점’ 팀에 경사가 있다”며 박성광과 송이 매니저가 TV 광고를 찍은 사실을 밝혔다. 박성광은 참견인들의 축하를 받고 기뻐했다.

이승윤은 박성광에게 “궁금한게 있다. 광고를 찍기 전에 설레발 치지 않았느냐”라고 물었다. 박성광은 “광고가 공개된 이후 밝혔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윤은 설레발을 첬다가 광고 회사에서 연락이 안 온다며 입조심 하겠다고 다짐했다. 전현무가 “매니저와 동반광고가 들어왔더던데”라며 이승윤을 찔러봤지만, 그는 모른채 했다.

송은희와 이영자가 “사실이냐”며 궁금해했고, 양세형이 “카메라를 꺼달라”면서 우리끼리만 알자고 했다.

이어 ‘마이크 끈다고는 얘기 안했다’는 자막이 떴다. 이승윤은 방송에 나가지 않는다고 생각하며 “현석이(매니저)랑 나랑 동반 광고가 들어온 게 있다. 마트쪽이다”라며 “들어오기만 했다. 어떻게 될지는 모른다”고 털어놨다.

이영자는 “이 얘기를 회사 대표가 하지 말라고 했느냐”고 물었고, 이승윤은 “절대 하지 말라고 했다”며 긴장했다.

잠시 후 “촬영 시작 합니다”라는 스태프의 목소리에 이어 이영자는 “이거 다 방송에 나간다”고 말해 이승윤을 멘붕에 빠트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