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거미X김범수, ‘보고싶다’→ ‘남과 여’…귀호강 라이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거미X김범수/ 사진=JTBC 방송화면

가수 거미와 김범수가 JTBC ‘아는형님’에서 환상의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15일 방송된 ‘아는형님’에는 ‘명품 보컬’ 김범수와 거미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거미는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자신 만의 스타일로 열창했다. 특유의 매력적인 보이스와 짙은 감성으로 ‘보고싶다’ 1절을 불러 형님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형님들은 “순간 엄마가 보고 싶었다” “노래나 몇 곡 더 들었으면 좋겠다”며 연신 감탄했다.

이어 김범수가 ‘보고싶다’ 2절을 이어 부르기로 했다. 이수근은 “자기 노래지만 긴장할 수 밖에 없다. 커버가 너무 셌다”라고 했다. 김범수도 “내 노래를 부르는데 이렇게 압박감을 받은 건 처음이다”라며 긴장했다.

김범수는 담담하게 노래를 시작해 이내 범접할 수 없는 가창력을 과시하며 열창했다. 노래가 끝난 후 박수가 쏟아졌고, 강호동은 두 사람의 듀엣을 제안했다.

거미와 김범수는 가수 겸 작곡가 박선주의 결혼식에서 호흡을 맞췄던 ‘남과 여’를 열창했다. 두 사람은 환상의 하모니로 듀엣 무대를 완성하며 모두를 푹 빠지게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