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거미 “조정석, 내 매력에 빠진 첫 번째 입학생…졸업 못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 사진=JTBC 방송화면

가수 거미가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남편 조정석이 전한 메시지를 전했다.

15일 방송된 ‘아는형님’에는 ‘명품 보컬’ 김범수와 거미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거미는 “나한테 빠지면 벗어날 수 없고(高)에서 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형님들은 “축하합니다. 당신의 결혼을 축하합니다”라며 축하송을 불렀다.

이수근은 “하루에 30분만 고민하면 결혼에 대한 생각이 바뀐다. 너도? 나도? 야 너두~”라며 조정석이 찍은 광고를 패러디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오늘은 그 분(조정석)을 배제하고 거미쪽에서 이야기해야 한다. 그게 예능의 정석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거미는 “내가 한마디만 하겠다. 그분에 그랬다. ‘나한테 빠지면 벗어날 수 없고’의 첫 번째 입학생이자 졸업을 하지 못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고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거미는 배우 조정석과 5년 열애 끝에 지난 10월 결혼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