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이상엽, 짠내 폭발 순애보…시청자 응원 봇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톱스타 유백이’ 이상엽/ 사진제공=씨앤코ENS

배우 이상엽이 짠내 가득한 순애보 연기를 펼치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사고 있다. tvN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서다.

지난 14일 방송된 ‘톱스타 유백이’ 5화에서는 강순(전소민 분)에게 프로포즈를 시도하는 마돌(이상엽 분)의 모습이 담겼다.

‘여자는 같은 여자가 더 잘 알아본다’라는 핑계로 강순을 데리고 대즉도 선자리에 나간 마돌은, 맞선상대를 퇴짜놓고 강순과 데이트에 나선다. 마돌은 강순에게 프로포즈를 하기로 결심했다. 조심스럽게 “깡순아, 오빠는 니한테 소중한 사람이냐”라고 운을 떼어보지만 ‘친오빠처럼 소중하다’라는 대답만이 돌아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악천후로 여즉도로 돌아갈 수 없게 된 마돌과 강순은 모텔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마돌의 마음을 전혀 모르는 강순은 돈도 아낄 겸 한 방을 쓰자고 제안한다. 마돌은 방을 따로 잡는 든든한 신사의 모습을 보여준다. 홀로 반지를 손에 쥐고 고민을 거듭하던 마돌은 한번 더 고백하기로 결심하고 강순의 방으로 찾아간다. 하지만 로맨스의 라이벌 유백(김지석 분)이 돌연 강순을 데리고 사라지고, 결국 마돌의 프로포즈는 수포로 돌아가고 만다.

강순을 향한 마돌의 순도 100% 사랑은 캐릭터에 녹아든 이상엽의 애틋한 눈빛과 한껏 물오른 감정연기로 극대화 됐다. 그로인해 ‘순돌커플(강순+마돌)’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시청자들의 응원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또한 여심을 자극하는 그의 능청연기와 순간 순간 보여지는 멜로 눈빛은 시청자들의 설렘 포인트를 무한 자극시켰다. 이상엽은 아이같은 소년미와 듬직한 어른남자의 매력을 넘나들며 ‘마돌파탈’이라는 애칭까지 얻는 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톱스타 유백이’는 총 11부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