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마마 홍콩’, 방탄소년단 5관왕…이변 없는 ‘올해의 가수'(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Mnet ‘2018 MAMA 인 홍콩’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올해의 가수’ 및 ‘올해의 앨범’ 상을 포함해 5관왕을 싹쓸이했다. 14일 오후 홍콩 AWE(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MAMA in HONG KONG(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이하 ‘2018 마마 인 홍콩’)’에서다.

‘2018 MAMA’는 지난 10일 한국에서 막을 올렸으며, 12일 일본에서는  ‘2018 마마 팬스 초이스 인 재팬(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 시상식이 열렸다. 14일 홍콩에서 열리는 시상식은 ‘2018 MAMA’의 피날레 격이다. 호스트로는 2년 연속으로 배우 송중기가 맡았다.

약 일주일 간 펼쳐진 ‘마마 위크’의 피날레인 만큼 이날 시상식의 라인업은 화려했다. 안재현, 배정남, 비와이, 비지, 방탄소년단, 창모, 차승원, 청하, 이엘, 갓세븐, 헤이즈, 황정민, 인교진, 아이즈원, 정려원, 김다미, 김동욱, 김종국, 김사랑, 김성령, 권혁수, 이진욱, 이준혁, 이승철, 이선빈, 이이경, 이요원, 마미손, 모모랜드, 문가비, 나플라, 오마이걸, 팔로알토, 박성웅, 로이킴, 서은수, 서현진, 세븐틴, 소이현, 선미, 스윙스, 더콰이엇, 타이거JK, 트와이스, 워너원, 우주소녀, 윤미래, 안젤라베이비, JJ LIN, 자넷 잭슨 등이 아티스트로서, 혹은 시상자로서 참석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의 가수”올해의 앨범”베스트 뮤직비디오상”베스트 아시안 스타일상”엠넷 글로벌 초이스’ 상을 받았다. ‘2018 마마 인 홍콩’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시상한 올해의 가수 상을 받을 때는 멤버들이 눈물을 쏟아내며 감사함을 표현해 감동을 안겼다. 특히 진은 “올해 초에 저희가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저희끼리 얘기를 하면서 해체를 할까말까 고민도 했다”고 밝혔다. 진은 “마음을 다잡고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게 돼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다시 마음 다잡아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사랑해주는 아미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얘기하고 싶다”고 했다. 제이홉과 뷔는 오열했다.

방탄소년단이 수상에 앞서 ‘2018 마마 인 홍콩’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 퍼포먼스도 다채롭고 강렬했다. ‘Love yourself’ 트랙으로 시작된 퍼포먼스는 마치 한 편의 짧은 뮤지컬을 보는 것처럼 꾸며졌고, ‘airplane pt.2’가 나오자 멤버들은 스탠딩 마이크 하나로 무대를 꽉 채웠다. 이후 ‘O!RUL8,2? LY Remix’로 트랙이 바뀌자 거대한 계단 위로 멤버들이 올라섰고 ‘Fake Love’ 때는 총에 맞아 쓰러지는 퍼포먼스를 개별로 펼쳤다. ‘IDOL’에서는 수많은 댄서들이 방탄소년단과 함께 무대를 가득 채우며 압도적인 풍경을 연출했다.

‘올해의 노래’ 상은 트와이스의 ‘What is Love?’에게 돌아갔다. 리더 지효도 끝내 눈물을 보였다. 지효는 “3년 동안 바쁜 일정을 하면서 몸도 마음도 올해 특히 많이 지쳐있었던 것 같다. 멤버들에게 유난히 고마운 한 해였다”며 “저희가 힘을 얻는 원동력은 팬 여러분이다. 더 좋은 노래들, 에너지 넘치는 무대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트와이스는 이 상 외에도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여자그룹상을 받았다.

지난 14일 방영된 Mnet ‘2018 MAMA 인 홍콩’ 방송화면 캡처.

‘2018 마마 인 홍콩’에서는 잊을 수 없는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Mnet ‘쇼미더머니 777’의 우승자인 래퍼 나플라가 홍콩에서도 박자를 타고 등장했고, 국내 힙합계의 전설로 남은 유닛 P&Q의 멤버 더콰이엇과 팔로알토가 함께 무대 위에 섰다. 이센스도 출소 이후 처음으로 공식 방송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우주소녀와 오마이걸은 카리스마있는 합동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배우 박성웅은 세븐틴의 퍼포먼스 퍼레이드가 시작되기 전 퍼포먼스의 포문을 여는 연기를 보여줬다. 갓세븐은 ‘Lullaby’를 발라드부터 다크 버전까지 다양하게 완성했다.

모모랜드는 마미손의 트레이드 마크인 분홍 장갑을 끼고 마법 소녀처럼 변신해 마미손과 퍼포먼스를 함께 했다. 모모랜드는 ‘올해의 발견’ 상을 받았다. 넘치는 흥으로 사랑 받은 주이는 상을 받으며 “계획대로 되고 있어”라고 외치며 웃음을 안겼다.

자넷 잭슨의 등장은 시상식에 참석한 아티스트들을 기립하게 했다. 자넷 잭슨은 인스피레이션 상을 받았고 여성 차별을 비롯한 모든 형태의 혐오가 사라지기를 원한다는 수상 소감으로 퍼포먼스를 보여주지 않았음에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자넷 잭슨은 “여성이 가까운 미래에 더 이상 통제받거나 조롱당하거나 또는 괴롭힘을 당하지 않는 꿈을 꿉니다. 저는 어떠한 형태의 편견과 차별이 사라지는 것을 꿈꿉니다. 저는 증오가 동정으로 편협합이 이해심과 평화로 바뀌는 그런 지구를 꿈꿉니다”라고 했다.

베스트 유닛상은 워너원 트리플포지션-캥거루가, 베스트 보컬 퍼포먼스 솔로상은 헤이즈가 받았다. 베스트 OST의 주인공은 세븐틴의 ‘A TEEN’이었다. 뉴 아시안 아티스트상은 아이즈원이, 틱톡 모스트 파퓰러 아티스트상은 갓세븐이 받았다. 시상식에 참석하지는 않았으나 지코가 베스트 힙합 앤 어반 뮤직상을, 혁오가 베스트 밴드 퍼포먼스상을, 아이콘이 ‘사랑을 했다’로 베스트 보컬 퍼포먼스 그룹상을 받게 됐다.

‘마마’에서 데뷔한 로이킴은 6년 만에 ‘마마’에 다시 참석해 베스트 남자 가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청하와 선미가 각각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솔로상과 베스트 여자 가수상을 수상했다.

워너원은 베스트 남자 그룹상을 받았다. 이대휘는 “오늘 좋은 무대를 보여드린 것 같아 굉장히 뿌듯하다. 큰 상을 저희에게 주신 워너블 여러분들에게 너무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해드리고 싶고 모든 순간 함께한 스태프 분들, 스윙엔터 관계자 분들, 씨제이 식구들 감사드린다”고 했다. 라이관린도 모국어로 “앞으로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 이번 상을 통해서 더욱 더 열심히 힘을 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JJ Lin은 베스트 아시안 아티스트상을 받았다. 베스트 퍼포먼스 남자그룹상과 여자그룹상은 각각 세븐틴과 트와이스가 가져갔다.

올해 10회 째를 맞은 ‘마마’는 아시아 각 지역 아티스트들에게도 상을 수여하고 김종국과 JJ LIN과의 합동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등 아시아 지역을 아우르고자 하는 시도를 보여줬다. 이날 시상식은 Mnet과 아시아 주요 지역 채널에서 동시 생중계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