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선미·현아 등 제치고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솔로’ 수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청하. Mnet ‘2018 MAMA 인 홍콩’ 방송화면 캡처.

가수 청하가 ‘롤러 코스터’로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솔로’ 상을 수상했다.

14일 오후 홍콩 AWE(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MAMA in HONG KONG(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서다.

‘2018 MAMA’는 지난 10일 한국에서 막을 올렸으며, 12일 일본에서는  ‘2018 마마 팬스 초이스 인 재팬(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 시상식이 열렸다. 14일 홍콩에서 열리는 시상식은 ‘2018 MAMA’의 피날레 격이다.

시상자로는 배우 안재현과 김사랑이 나섰다. 후보로는 선미 ‘사이렌’, 현아 ‘립앤힙’, 승리 ‘1,2,3!’, 효린 ‘달리(FEAT.그레이)가 올랐다.

청하는 “이렇게 큰 무대에 서게 해주신 ‘마마’ 관계자 분들과 저희 회사 스태프 식구 분들 감사드린다. 또 저를 예쁘게 꾸며주는 헤메스 언니들, 무엇보다 ‘롤러코스터’를 같이 짜면서 고생 많이 해준 리안 언니 너무 감사드리고 저랑 매번 같이 해주는 댄서 분들과 기쁨 나누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별하랑(청하의 팬들) 분들 너무 고맙고 제가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무대로 보답할게요.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상식은 Mnet과 아시아 주요 지역 채널에서 동시 생중계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