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넷 잭슨, “여성이 통제당하지 않는 꿈을 꿉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뮤지션 자넷 잭슨. Mnet ‘2018 MAMA 인 홍콩’ 방송화면 캡처.

뮤지션 자넷 잭슨이 “여성이 가까운 미래에 더 이상 통제 받거나 조롱 당하거나 또는 괴롭힘을 당하지 않는 꿈을 꿉니다”라고 밝혔다.

14일 오후 홍콩 AWE(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MAMA in HONG KONG(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서다.

‘2018 MAMA’는 지난 10일 한국에서 막을 올렸으며, 12일 일본에서는  ‘2018 마마 팬스 초이스 인 재팬(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 시상식이 열렸다. 14일 홍콩에서 열리는 시상식은 ‘2018 MAMA’의 피날레 격이다.

2부에서 등장한 자넷 잭슨은 인스피레이션 상을 받았다. 자넷 잭슨은 이날 행사의 호스트로 나온 배우 송중기에게 트로피를 건네 받은 후, 울림을 주는 수상 소감을 말했다.

자넷 잭슨은 특히 “저는 꿈꿉니다”라고 반복해 강조하며 자신이 바라는 세상에 대해 말했다. 그는 “어떠한 형태의 편견과 차별이 사라지는 것을 꿈꿉니다.  우리 모두 국경을 넘어 손을 잡고 하나가 되는 그런 세상을 꿈꿉니다. 순수하고 이기심 없는 사랑으로 우리의 크고 작은 활동이 행동으로 이뤄지는 시간을 꿈꿉니다. 마지막으로 증오가 동정으로, 편협합이 이해심과 평화로 바뀌는 그런 지구를 꿈꿉니다. 지속적인 평화가 승리하는 그런 지구를 말이죠”라고 했다.

이어 “하나님께 감사하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여러분 모두가 저에게 영감을 줍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후 무대를 내려갔다.

이날 시상식은 Mnet과 아시아 주요 지역 채널에서 동시 생중계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