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기안84, 사무실 개업식…#헨리 고품격 연주 #커팅식 #기념사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가 자신의 사무실 개업식에서 무지개 회원들과 함께 만찬을 즐긴다.

14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 회원들의 케미로 기안84의 개업식 분위기가 점점 무르익는다.

기안84의 산뜻한 출발을 알리기 위한 커팅식부터 순조롭지 않았다. 소소한 축하를 나누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이시언은 기안84에게 찝찝한(?) 기분을 안긴다고.

기안84의 독특한 사무실 견학도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 눈에도 다 보이는 공간을 꿋꿋이 안내하고 작은 소품도 있어 보이게 하는 찰진 설명을 한다. 이에 무지개 회원들은 격렬한(?) 호응을 보내며 더욱 열정적으로 사무실을 둘러봤다는 후문. 또한 기안84 개업에 빠져선 안 되는 아주 특별한 손님(?)이 찾아와 단체 기념 촬영을 맡는다.

무지개 회원들은 기안84와 김충재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만찬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즐긴다. 헨리의 아름다운 연주와 고품격(?) 뷔페가 회원들을 우아하게 만들지만 정작 회원들은 바닥에 은색 돗자리를 펴고 앉아 만찬을 즐긴다고 한다. 특히 다이어트 선언을 한 성훈이 음식을 놓지 않아 회원들의 걱정을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이다.

‘나 혼자 산다’는 14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