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 포차’ 신세경, 이런 모습 처음이야…흥이 넘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국경없는 포차’ 신세경/ 사진제공=나무엑터스

Olive, tvN 예능프로그램 ‘국경없는 포차’의 신세경이 화제다.

신세경은 ‘국경없는 포차’에서 캡틴 셰프를 맡아 파리에 차린 1호점 영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야무진 손과 팀원들을 위해 속 깊게 움직이는 신세경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고 음악에 맞춰 이리저리 몸을 흔드는 모습은 그야말로 ‘흥’ 세경이었다.

영업 2일 차를 맞아 신세경은 치즈를 넣은 달걀말이를 만들기로 결정하고 크루들과 장보기에 나섰다. 치즈를 사러가는 차안에 음악이 나오자 신세경의 흥이 폭발했다. 시종 춤을 추고 노래하는 등 에너지 넘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충격을 안겼다. 그간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다르게 새로운 면을 볼 수 있어 프로그램의 재미가 살아난 것.

달걀말이에 에멘탈 치즈를 넣기로 결정했다. 기존 달걀말이의 변형에 신세경은 긴장하면서도 설레는 마음으로 즐겁게 요리했다. 익숙지 않아 초반에 치즈를 빼먹는 등 실수를 했지만 이이경의 응원에 힘입어 침착하게 요리를 완성했다. 또 달걀말이용 팬이 자꾸 미끄러져서 당황스러운 가운데 화상을 입기도. 하지만 바쁜 크루들을 배려해 혼자 조용히 차가운 캔으로 열을 식히는 등 묵묵히 자신의 일에 집중하며 주변을 배려하는 예쁜 마음이 눈에 띄었다.

‘국경없는 포차’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